2017년 7월 18일 화요일

기사단장 죽이기





















언제 부터 인가 하루키씨의 새 읽을 거리가 출간 되면
작품성 논란이 따라 붙게 되었다
문학적 깊이를 논하기에 턱 없이 부족한 나에겐
읽고 싶으면 읽는 것이고 싫으면 마는 것이란 입장이다


대략 20년이 넘게 그의 작품을 즐겨온 나로서는
그의 새 이야기들은 반가운 존재이며
간만에 책이란 것을 읽는 시간을 갖게
해주는 것 딱 거기 까지인 것이다

물론 일본 소설이란 것이 마냥 신기해서
책 중간을 펼친 부분에서
미도리가(아마도) 주인 공인 나에게
수음을 -.- 제공하는 묘사에
매료되었던 종로서적 몇 층인가에
서 있던 휴가 나온 육군 상병
그리고 그 이후 몇 년간의 삶에
꽤 영향을 주었던 점 인정한다
그렇다 해서 하루키 키드 이런 건 사양이다

로빈 트라워의 새 앨범이 나오면
습관적으로 구매해서 듣는
행위와는 딱히 다를 바가 없으니까

그런 면에서 굳이 문학적 깊이를
논하며 왜 다른 걸 읽지 않고
하루키를 읽는지란 투의
기사들이 실리는 모습을 보면
왜 저리도 민감해들 하는지
아마도 그가 한국인이었다면?

책을 다 읽고 나서 바로 들었던
생각은 어떤 무게감을 다 제치고 보면
딱 두 가지이다

1. 문학적인(?) 아재개그 코드라니
2. 내 기억으론 이런 훈훈한 마무리는 처음임

2017년 3월 20일 월요일

ripping logs #37

2015년 여름이던가 싱글 더뜨겁게 발표 후
기념 단공을 보러 이태원으로 향하던 날
비는 내리고 습도는 높은 불쾌한 날씨는
좀 기둘리면 새 앨범을 들을 수 있겠구나 하는
기대감으로 잊을 수 있었다

그리고 두 해를 넘겨 지칠만 하니 나왔다 -.-



Lowdown 30 - B (2017)

























첫 앨범의 강한(?) 블루스록 성향으로 인해
로다운 30 하면 의례 블루스록 밴드로 소개 되곤 했다
이런 부분에 있어서 특정 멤버분은 인터뷰 매체를
통해 종종 불만을 토로하시기도...

이런 면을 봤을 때 국내 음악 관련 미디어들이
(있기는 한지는 모르겠지만)
얼마나 게으른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뭐 인프라 자체가 그지 같으니 마냥 탓하기도
한편으론 미안하기도)

두 번째 앨범이 발매 되기 전 싱글 아스팔트는
밴드와 지인관계로도 알려진 힙합 뮤지션 주석씨와
콜라보를 통해 새로운(?) 스타일 예고를 해주었고
두 번째 앨범을 통하여 힙합, R&B, SOUL, FUNK 등의
이른 바 흑인음악의 재해석을 플러스한
로다운 30의 록음악을 보여 주었으며
감히 본작을 통해 완성 단계를 보여 준 게 아닌가
평가해 보고 싶다

그러나 중요한 건 그 뮤지션이 어떤 음악에 영향을
받았냐도 중요하지만 그걸 자신의 음악에서
어떻게 녹여 내느냐 하는 것이라 본다

그런 면에서 로다운 30의 이번 앨범은
단순한 재해석이 아닌 그들만의 창작물로
멋지게 뽑아 낸 점 높이 사고 싶다
간적접으로 밴드의 음악적 소양이
얼마나 깊은지 다시 한번 감탄하게 된다

낙서는 낙서로 끝내야 맛인데
나름 같지도 않은 평(?)이란 걸 붙이는 것도 고역인.....

밴드의 연주력은 다른 지면을 통해서도
귀아프게 들을 수 있는 이야기고
실제 공연장에서 직접 본 경험이 있는
김오키, 전상민 씨의 게스트 참여는
플러스 중의 플러스라 말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언제 나올지 정말 예측 하기 힘든
다음 앨범은 또 어떤 모습을 보여 줄지
벌써 부터 김치국이 들어 가는 와중에
개인적인 본작의 3가지 불만에 관한 농담으로 마무리 하려 한다

1. 싱글과 앨범의 간격이 너무나 길다 거기다 그 오래된(?) 싱글이 앨범에 수록 되면서
뭔가 모르게 앨범 감상을 미묘하게 방해하고 있다 -.- (죄송합니다)

2. 앨범 직전에 발표한 싱글은 앨범과의 기간 차가 그리 오래라 할 순 없지만
가장 말랑한(?) 곡을 앨범 전 싱글로 꼽는 구태의연한 행위를 보여 줬다
(역시 죄송합니다 그 말랑한 곡 좋아 합니다 -.-)

3. 러닝 타임이 너무나 부족하다
5년이란 세월이 흘렀는데 이런 텀이라면 당연히 더블 앨범이 나와야 하는 거 아닌가?
(죄송 합니다)

2016년 12월 10일 토요일

ripping logs #36

The Ruling Stones - Blue & Lonesome




























블루스에 대한 애정과 존경은 50여년이 훌쩍 넘어 가는
롤링 스톤즈가 누누히 이야기 해오던 것들이다

공연 때마다 게스트 블루스맨들이 출연하던 모습
앨범에 블루스 넘버들을 실어 오던 모습
그리고 몇몇 다큐멘타리에서 보아온
블루스에 대한 애정과 존경은 별로 낯설은
모습은 아니다 (물론 롤링 스톤즈 팬들에게)

이런 블루스 리메이크 앨범은 이제는 별로
이슈가 될 만한 사항은 아니라 본다
그간 이런류의 앨범은 수없이 많이 보아 왔으며
대략 60대를 넘긴 뮤지션들이 연어가 회귀 하듯
블루스 성향의 앨범을 발표하던 게
유행(?)인 시절도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생각으로 앨범 출시 소식에
큰 관심은 없었다
게다가 믹 재거가 불렀던 블루스 넘버들은
솔직히 개인적으로 고문(?)에 가까웠기도
했던 추억이... -.-

그러나 앨범 발매 전 공개된 곡의 영상을 보면서
생각이 바뀌었다
믹 재거의 블루스 보컬이 들어 줄만 했기 때문이다
매우 건방질 수 있는 언급 이겠지만
개인의 호불호란 그런 게 아니겠나 뭐 그렇다

앨범의 전체적 느낌은
보컬이 머디 워터스 였다면 정말 멋지겠다는 생각
(믹 재거 아저씨 미안)
그러나 지금도 보컬 트레이닝을 받는다는
믹 재거의 블루스 보컬은 과거 앨범에 한두곡 실렸던
넘버들에 비하면 정말 일취월장이라 말하고 싶다
70세가 넘어 새파란 애인과 아이를 가진
노익장을 -.- 떠나
온갖 이슈메이커의 정점을 찍었던 사실여부를 떠나
이제 대충 해도 돈을 긁어 모을 브랜드 네임을 갖추었음에도
불구하고 끊임 없는 자기 관리는 존경을 표하지 않을 수가 없다

음악 외적인 이야기지만
짧은 영어에도 불구하고 낯뜨거운
80, 90년대 음악 잡지 에서나 보던
블루스에 대한 멤버들의 블루스 꼰데스러운
멘트를 마음 껏 접할 수가 있다
블루스 팬들은 가벼운 미소로 공감해 주고
비 블루스 팬들은 참고만 하면 되지 않을까

6, 12번 트랙에서는 그 유명한 에릭 클랩튼이 참여하고 있다

2016년 11월 22일 화요일

ripping logs #35

요즘 페이스북 낙서량과 블로그 낙서, 독서량이 반비례하는
느낌을 종종 느끼는 와중에 내가 태어난 나라가
봉건 시대를 뛰어 넘어 선사시대에 가까운
샤머니즘과 토테미즘의 시대로 향하는 모습을 보니
스멜만을 남기고 떠난 가을 마냥 씁쓸하기 그지 없다



Eric Clapton - Live In San Diego with Special Guest JJ Cale




























한 때는 에릭 클랩튼, 제프 벡 이런 사람들의 앨범이
발매되면 당연히 정식 라이센스 절차를 밟던 시절이 있었으나
근래에는 해외구매를 하지 않으면 구하기 힘든 앨범들이 발생하곤 하는데
본작도 그런 앨범 중 하나다 (현재도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학창시절부터 좋아 했던 분들 중에서도 충성도가(?)
떨어진 분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제법 상징적인 현상이라 본다

솔직하게 말해보자면 본인 또한 2007년인가 두 번째
내한공연 때 가슴 졸이며 기다리다 처음 에릭옹을 봤을 때부터
그 관심이 급감하기 시작 했는데 -.-

당시의 느낌은 옛말에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놈(왕서방)이 번다란 -.- 말이 떠올랐다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당시 함께 밴드에서
기타를 연주를 해주었던 Doyle Bramhall II, Derek Trucks의
연주가 너무나 훌륭해서 에릭옹은 놀면서
돈을 챙기는구나 정도의 건방진 비아냥을 농담 삼아 했던
기억이 난다 -.-

2000년대에 그간 음반이나 영상을 통해서만 들었던
70, 80년대의 라이브를 기대했던 내 박제된 상상력을
탓할 일이겠지만 너무나 짜임새가 훌륭했던 기타 파트의 협연이
오히려 귀에 거슬렸던 점은 지극히 주관적이라 인정하는 바이다

본작이 녹음 되었던 때도 2007년 3월 경으로
당시 투어 중 J.J. Cale이 게스트로 참여한 때의 공연을
골라 트리뷰트 차원에서 근래 발매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그것이 내 구매 사유 이기도 하다 -.-

라이브 앨범의 퀄리티는 그냥 보통이라 평하고 싶은 게
당시 건강이 좋지 않았다는 J.J. Cale의 컨디션이 좋지 않은 게
가장 큰 감점 요인 (6년 뒤 사망 T.T)

그가 참여한 5곡에 많은 기대를 했지만
J.J. Cale의 매력이 가미되었다기 보다는 에릭옹 밴드의
역량으로 커버하는 모습이 너무나 농후 하기에
그저 다시 한번 .... 빌뿐이며 2007년 내한공연을
기억하시는 분들은 (물론 좋은 기억으로 남기신 분들만)
한 번 들어 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아 보인다

J.J. Cale이 건강하셨다면 2007년은 에릭옹과 같이 투어를
돌았을지도 그랬다면 The Road To Escondido 앨범
다수의 곡들을 셋리스트로 하여 함께 하는 뭉클한 모습을
볼수 있었을지도 하는 생각을 하면 지금도 아쉬울 따름이다

앨범에서 킬링 트랙을 꼽자면
첫 번째 디스크의 Got To Get Better In A Little While을

사족을 둘 더 붙이자면
마지막 곡 Crossroads에선 로버트 크레이가 게스트로
참여하고 있다 (한국에도 좀 대려 오시지 그랬어요)

그리고 내한공연 당시 기억은 가물가물한데
좋아 하는 드러머 스티브 조단도 밴드 멤버란 점이
매우 흡족


2016년 10월 2일 일요일

ripping logs #34

나름 오랜 시간 좋아 했던 뮤지션인데
근래 이 양반 음악을 들으면 새마을 운동 정신이 떠오름 -.-

Rory Gallagher - Jinx (1982)



























이 바닥에 워낙 기타 잘치는 양반이 많다 보니
매 순간 최고가 바뀌는 게 인지상정(?)이지만
이 사람만큼 근면하게 치는 플레이어는
쉽게 찾아 보기 힘들다

촌스럽고 뻔한 패턴의 곡들도 참 많이 만들어 냈지만
그 근면함에 늘 고개를 숙일 수 밖에...

대체적으로 로리 갤러거하면
라이브 앨범 몇장으로 퉁을 칠수도 있지만
팬의 한사람으로서
이 스튜디오 앨범은 권할만하다 생각

P.S. 저 세상에선 간 걱정 없이 원없이 한잔 하시고 계시기를 -.-

2016년 9월 2일 금요일

이중텐중국사 - 01 선조


























그냥 이중천이라고 해야할지 표기된데로 이중톈이라고
저자 이름을 말해야 할지는 모르겠지만
과거 양질의 책과 음악을 소개해 주시는 블로거분 덕에
삼국지 강의(2권)란 책을 접할 수 있었는데
(삼국지팬이라면 필독을 추천)
그때 접한 저자이다

그간 접한 여러 버전의 삼국지는
모두 삼국지연의를 바탕으로 씌워진 여러 판본의
번역본이 다수인지라 실제 정사와는 다르다 정도는
인지하고 있었고 부분적으로는 실제는 어떠했다
정도는 흘려 들은 정도 였는데 저자의 삼국지 강의를 읽으면서
좋다고 느꼈던 점은 (내 역사적 지식이 짧아 평하긴 어렵지만)
매우 드라이 하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소설 속에는 가상 인물도 실존 인물도 있지만
그간 접해온 한국의 역사학자가 평하는 인물의 이야기와는
매우 다른 자세를 취하고 있었다 (편견일 수 있습니다)
어찌되었던 자국의 역사속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의심해야 할 부분과 실제로는 이랬을 것이다 라는
추론의 과정이 (물론 저자는 학자 이기에 학술적 논리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마치 타국의 인물을 논하는 듯한 그 느낌이 참 좋았다

역사관련 해서 접한 서적이 참으로 부끄러운 양이지만
내 짧은 경험상 역사학자의 태도란 것이 이런 것이구나 라고
느낄 수 있었던 순간이었다

제목에서도 알 수 있지만 이 책은 저자의 중국사 시리즈의
첫 번째이며 중국의 기원이라 할 수 있는 신화와 전설에
등장하는 인물(신)의 이야기로 시작하고 있다
언제인가 이현세 화백이 환빠로 변신한 작품을 접한 분이라면
본듯한 이름도 보일 것이고
나처럼 중국의 고대사를 고우영 화백의 만화로 접했던
사람들도 약간의 고충은 있지만 어느 정도 소화가 가능하다
그리고 중국 고대사의 꽤 지식이 있는 분들은
정말 흥미 진진할 것 같다

그리고 앞서 접한 저서에서 접한 태도와 같이
날카로운 의심, 출토된 고문물과 각종 역사 서적을 바탕으로
범인을 밝혀 내는 에르큘 포와르 같은 -.-
추론(?)을 펼쳐 보이는데 가장 감명(?)을 받은 부분은
조작이 의심되는 부분은 철저하게 의심하는 자세이다
(그리고 대차게 깝니다 -.- )

어떤 이익에 억매이지 않는 학자의 자세란 이런 게 아닐지
저자가 역사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그의 자세를 깊이 생각해 볼만하다

특히나 국정교과서다 건국절이다 말 많은 우리들에겐...

주말이 지나면 바로 3권 부터 구매에 들어 갈 것 같다
처음 주문에 2권까지 사둔 게 근래 내가 한 일 중
가장 잘한 일로 느껴지고 있다

P.S. 중국 고전을 읽다 보면 또는 국내 사극을 보다보면
태평성대를 상징하는 요순의 시대의 요순
이것들도 별 거 없다능 훗

2016년 7월 25일 월요일

ripping logs #33


























감히 그레이트풀 데드, 제리 가르시아의 이력을 논할만한
다이하드 팬은 아니지만 그들의 스튜디오 앨범 보다는
라이브 앨범을 선호하는 팬의 한 사람으로서
이 시리즈는 참으로 괴롭다

10분은 넘어야 곡이지라고 허새를 떨던
20대 중후반의 기억이 스믈스믈 기어 오르기 때문이다

자세한 기억은 아니지만
73년도인가 그레이트풀 데드의 키보디스트가 사망한 후
대략 76년까지던가 밴드의 활동이 잠시 휴지기로
접어든 시점에 라이브 덕후이신 가르시아 옹께서
당시 자주 놀던(?) 그룹 외 뮤지션들과
여러 차례 행한 라이브의 한 공연을 녹음한 것으로 알고 있다

라이브잼 밴드를 좋아 한다면
그냥 넘길 수 없는 아이템이 아니련가
본작이 7월초에 발매 된 것으로 아는데
Vol. 7이 다음달 출시 예정이라고......
(해도해도 너무한.....)